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다음은 보도내용 발췌-

 

  송창식 ‘아버지’ 무대에 관객들이 눈물을 흘렸다.

  12월 23일 방송된 MBC 성탄 특집 ‘메리 크리스마스 세시봉’에서는 조영남 윤형주 송창식 김세환이

  출연해 각자 무대를 꾸몄다.

  이날 송창식은 기타리스트 함춘호와 '한번쯤'을 열창한 뒤 '어머니' 완곡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송창식은

  “유행가를 하나도 모를 때 세시봉에서 가장 처음 부른 노래다. 이태리 가곡 중 하나다.

  ‘카라 마마’라는 가곡 노래에 가사를 붙인것이다”고 ‘어머니’를 선보였다.

 
  송창식의 기타 선율과 구슬픈 멜로디의 ‘어머니’에 관객들은 연신 눈물을 훔치며 감동을

  감추지 못했다.

  윤형주는 "그 날을 기억한다. 좌중 300명이 숙연해졌다. 모두가 자기 어머니를

  기억했을 것"이라 말했다.

  조영남은 "오늘은 정말 많이 울었다"고 덧붙였다.


  [뉴스엔 정지원 기자]

   정지원 jeewonjeong@

 

 

 

 
신고
Posted by 팬더54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