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벨님께서 창식사랑홈페이지에 쓰신(2006-03-26 오후 7:03:56) 글로  창식사랑 홈피에서 옮겨 왔습니다

 

 

남의 얘기가 아니고 저의 얘기올시다.
저는 노래를 무척 좋아하는데 불행히도 지독한 음치입니다.
어느 정도냐면 군대에서 훈련 중 음치들만 붙잡아다 앞에 세우고 강제로 노래를 시켜 놓고는 고참들이 재미있다고 낄낄 대었는데 저는 언제나 그 무대의 화려한 스타(?)였습니다.
"야, 너 애국가는 제대로 하냐? 애국가를 불러봐!"
그 시간은 남들은 쉬는 시간이지만 저에게는 훈련보다 몇 배나 고통스런 지옥 같은 시간이었습니다.

제대를 하고 국영기업체 근무를 하면서 부업으로 사업을 일으켜 나름대로 크게 성공하면서 회식자리가 잦아졌습니다.
저는 어지간해서는 화를 잘 내지 않지만 노래를 억지로 시키면 불 같이 화를 내곤 하였습니다.
원래 아나운서를 지망하려고 했던 터이기에 목소리 좋다는 소리는 늘 들어왔었지만 음감이 전혀 없었습니다.
어쩔 수 없이 불러야 될 처지가 되면 송창식님 노래 중 앞부분만 대충 흥얼거리고는 얼른 마이크를 넘기곤 하였습니다.
그런데 사람들이 말하기를 음색이 송창식님 하고 매우 흡사하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때 동해안에서 며칠 머무는 동안 친구들과 함께 나이트클럽을 찾아갔습니다.
따라가고 싶지 않았지만 노래는 부르지 않고 신나게 춤만 추면 되는 줄 알고 따라나섰는데 짓궂은 친구들이 마이크를 잡고는 이 자리에 송창식 씨가 왔다면서 기대하시라고 방송을 하자 사람들이 갑자기 조용해졌습니다.
저를 가리키면서 계속 얘기를 하자 사람들의 시선과 조명이 제게로 집중되면서 친구들에게 끌려 무대 위로 올라섰습니다.
사색이 다 된 저는 나즈막하게 친구들에게 항의했습니다.
"이놈들아 니들이 친구냐? 내 죽는 꼴 볼래?"
사람들이 흥미롭다는 듯 또는 기대가 된다는 듯 제게 소리쳤습니다.
"여기 분위기에 맞게 고래사낭을 한 번 불러봐요!"
오랜 시간을 끌며 버티다가 결국 무대 앞에 서게 되었습니다.
"♬ 술 마시고 노래하고 춤을 춰봐도~~♪ "


 


송창식[87 다시 부르는 노래] - A01 고래사냥
 

 


노래가 다 끝나기도 전에 사람들이 깔깔거리며 모두 흩어져 떠나갔습니다.
이런~, 망신살, 쥑일 놈들~... 친구들도 깔깔깔... 야~ 웃자 웃어!!!
저는 이런 분위기에 이젠 어는 정도 익숙해졌기 때문에 함께 낄낄대며 웃었습니다.

세월이 흘러 노래방기기란 것이 등장했습니다.
의사이면서 섹소폰 연주도 수준급이면서 음악을 아주 좋아하는 친구가 저를 불렀습니다.
따라갔더니 지금의 노래방기 ....


[뒷부분이 자료삭제되어 여기까지만 올립니다. 죄송합니다]

Posted by 팬더5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ongcs.tistory.com 팬더54 2014.12.21 1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님께서 창식사랑홈페이지에 쓰신(2006-04-13 오후 1:30:11) 답글로 창식사랑 홈피에서 옮겨 왔습니다

    흔히 새로운 노래를 배울 때
    백번을 들으면 대충 따라 부를 수 있고
    천번을 들으면 자기 것으로 소화할 수 있다고 합니다.
    물론 정립된 이론은 아니고
    제 나름대로의 생각입니다.

    18번을 골라 집중 연습하신 것은 매우 잘하신 선택인 것 같습니다.
    창식님 노래 중에도 '비오네' 처럼 트롯과 유사한 곡도 있고
    '왜울어' 처럼 호흡이 길고 천천한 곡도 있습니다.
    우선 쉬운 '상아의 노래'는 슬로우락 계열이므로
    배우기가 용이할 것 같고요.

    사실 '고래사냥'이나 '피리부는 사나이', '토함산' 같은 곡들은
    너무 자주 들어서 쉬워보이지 매우 어려운 곡이거든요.
    저는 누가 고래사냥을 부르면
    보통은 귀를 막아버립니다.
    그 좋은 노래가 혹사당하는 것이 싫어서이며
    저 역시 자주 부르지 않습니다.^^

    반갑습니다.
    종종 글 올려주시고
    언젠가는 소주 한잔도 기울일 날이 오기를 희망합니다.

    와우 드림



티스토리 툴바